전자도서관
이수증신청

QUICK LINKS

  • mobile_tab
    • 회원가입
    • 회원


    마을만들기 커뮤니티전라북도 14시군 구석구석의 다양한 마을 소식과 중간지원조직 정보를 전해 드립니다.

    공유
    SNS 공유하기
    닫기
    인쇄

    보도자료

    <보도자료> 전북도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 이렇게 진화 중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북 지역공약 제1호 사업이자 전북도 핵심 프로젝트인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가 핵심사업 조정과 최근 트렌드 반영 및 거버넌스 추진 체계로 진화한다고 밝혔다.

     

    14일 최재용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사업이 2018년 조성 시작 후 210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지금까지의 기존 핵심사업을 추진 가능성과 실효성 등을 고려해 새롭게 수산 분야를 추가하고 신규 발굴사업, 콘텐츠, 전후방 연관산업, 빅데이터·디지털 등 최근 트렌드를 반영 조정했다고 밝혔다.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조성은 식품, 종자, 미생물, ICT 농기계, 첨단농업 등 도내 5대 농생명클러스터를 거점으로 농생명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라북도를 아시아를 대표하는 농생명 수도로 육성하는 핵심정책이다.

     

    핵심사업을 12대 사업에서 15대 사업으로 조정해 국가정책의 여건 변화 등으로 추진 가능성이 줄어든 사업과 사업비는 과감하게 조정해 내실화 및 가능성을 대폭 높였다.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는 식품클러스터 글로벌 거점화, 종자클러스터 기반 구축, 미생물산업 활성화, 첨단농기계 혁신기반 구축, 스마트 첨단농업 활성화 등 5대 분야, 15대 핵심사업으로 2018년부터 2026년까지 999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공약당시 12대 핵심과제는 순항해 6대 핵심과제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돼 추진 중이며, 나머지 6대 핵심과제는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도 선정됐다.

     

    확정돼 추진 중인 6대 핵심과제는 국가식품클러스터 고도화(콘텐츠 확충 3487억원), 농식품 원료 중계·공급센터(195억원), 유용미생물은행(300억원), 동물용의약품 효능·안전성평가센터(250억원),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777억원),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팜 SW융합서비스 플랫폼(140억원) 등이다.

     

    여기에 지능형 농기계 실증단지(1200억원)는 지난 8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으며 간척지 농업연구동(400억원)은 농촌진흥청 사업계획에 반영해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추진 중이다.

     

    사업추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체계도 진화한다. 관이 주도하는 타당성 검토 및 국책사업 발굴에서 5대분야 전문가 TF, 협의체, 총회 등의 과정을 통한 사업발굴, 보완·선정, 확정의 추진체계로 변화한다.

    전문가 TF는 식품, 종자, 미생물, ICT농기계, 첨단농업 등 5대분야에서 운영되며 대학, 연구기관, 기업, 단체, 행정 등에서 관련 전문가가 참여해 핵심사업 발굴과 사업계획 수립을 한다.

     

    농업인단체, 유관기관·단체 등이 확대돼 구성된 5대분야 협의체에서는 전문가 TF에서 수립한 사업계획의 타당성 및 추진 가능성 등을 논의해 사업계획 보완 및 최종안을 선정한다.

     

    최재용 농축산식품국장은 “5대 농생명클러스터와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 새만금 등 연계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전북을 아시아를 대표하는 농생명 수도로 차질 없이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출처: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