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obile_tab
    • 회원가입
    • 회원


    마을만들기 커뮤니티전라북도 14시군 구석구석의 다양한 마을 소식과 중간지원조직 정보를 전해 드립니다.

    공유
    SNS 공유하기
    닫기
    인쇄

    보도자료

    <보도자료> 농업에 뛰어든 ‘삼성맨’ 귀농인 멘토 꿈꾼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체계적인 관리와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귀농과 농업경영 성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농민이 있다.
    김제에서 딸기를 재배하는 조명환씨(52). 조씨는 “농업도 경영입니다. 많은 노력과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씨는 “작목을 선택할 때 평당 단가 및 수익률을 잘 따져보라는 주위의 조언을 듣고 딸기가 먹거리 중에서 상위 조건에 들어 재배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삼성에서 적지 않은 연봉을 받으며 도시에서 안정된 생활을 하던 조씨는 “농업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군 생활 7년, 직장생활 17년, 도합 24년 동안 솔직히 맘 편하게 잔 적이 없었다”며 “과도한 직장생활 스트레스로 가족들에게 웃는 모습을 보여주질 못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법에 의거하여 뉴스기사의 전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 하시길 바랍니다.